장애인의날2021.04.20(화)
현재기온 7°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82%

실타래 푼 상습 침수피해, 다시 엉키나

입력 2021.03.03. 21:47 수정 2021.03.03. 21:47
광주 서구 하수관로 추가 공사
주민 합의 불구 내용에서 잡음

상습침수지역인 광주 농성·화정동 침수피해의 해법을 놓고 주민들과 서구가 우여곡절 끝에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지만 사업비 확보가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주민들의 우려가 또 다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3일 광주 서구와 농성·화정동 침수피해 주민대책위(대책위)에 따르면 대책위와 서구는 지난달 24일 상무대로~군분로 사거리 지하에 상무대로를 횡단하는 하수관을 놓겠다는 내용 등에 합의했다. 농성동 일대는 2018년 7월에 이어 지난해 7월과 8월 4차례에 걸쳐 침수돼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대책위는 농성동 서석고 일대 주택가에 여름철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반복된다는 내용을 호소하면서 서구에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다. 나아가 청원서를 작성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갈등이 격화되기도 했다.

이에 서구는 군분로 수플라워~개마고원 구간 보도 지하에 지름 1천200㎜ 규모의 하수관을 놓아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세웠다.

그러나 대책위는 침수 피해의 근본적 해결책으로 기존 서구 방안에 군분로~상무대로 사거리 지하에 상무대로를 가로지르는 하수관을 추가 설치할 것을 요구한 결과, 서구가 이들의 의견을 전격 수용하면서 극적으로 합의했다.

대책위와 서구의 합의문 내용에는 ▲상무대로~군분로 사거리 지하에 상무대로를 가로지르는 지름 1천200㎜~1천800㎜ 하수관로 신설 ▲해당 공사와 관련, 3월 중 광주시로부터 추가 예산을 확보 후 신속히 실시할 것 등이 담겼다.

하지만 '3월 중 예산 확보'가 발목을 잡고 있다. 현실적으로 수억이 넘는 사업 예산을 설계용역 등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한 달 내에 확보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여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서구가 대책위와 재원 확보 방안 및 행정적 절차 등을 꼼꼼하게 분석해 사업 시기를 결정하지 않고 덜컥 합의문에 사인부터 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서구는 합의문 작성 다음날 광주시에 상무대로~군분로 사거리 하수관로 신설 등과 관련한 용역 조사를 검토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상태다. 이에 따라 설계용역 등이 즉시 진행된다 하더라도 수개월간 해당 구간을 조사하고 예산의 견적을 내야 하기 때문에 이달 중 예산 확보는 불가능하다는 게 중론이다.

서구 관계자는 "용역 검토 요청에 따라 광주시가 조사를 나설 것이다. 이후 추경 확보를 통해 부족한 공사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이다. 공사와 관련해서는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들어줄 계획이다"고 밝혔다.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