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寒 대한2021.01.20(수)
현재기온 4.5°c대기 보통풍속 1.1m/s습도 67%

방콕 그만! 운전대 잡아 길은 내가 안내할 테니

입력 2020.03.30. 19:17 수정 2020.04.01. 18:09

방콕 그만! 운전대 잡아 길은 내가 안내할 테니

광주&광주근교 드라이브 코스 3곳

코로나19 때문에 사는게 사는게 아니다. 모처럼 쉬는 주말 모처럼 온 봄날 코로나19를 피해 또 방콕이다.

"이 지긋지긋한 방구석에서 탈출하고 싶은데 어디 갈 곳 없나?"라고 물어보신다면

망설임 없이 이렇게 답하겠다. "물론 ITZY (있지)"

코로나19가 아무리 우리를 방콕시키려 해도 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지난 11일에 개통한 아주 따끈따끈한 드라이브코스 영산강변도로 나주와 무안을 잇는 길로 34km에 달하는 구간이 개통 되었다.

이 코스는 아침 10시쯤에 가보길 추천한다.

굽이굽이 영산강을 따라 여유롭게 운전하면서 주변 경치도 감상하고 아침에 평온한 모습에 어느덧 한없이 여유로운 자신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또 이런 분위기에 음악이 빠진다는 것은 단팥 없는 찐빵과 같은 느낌.

어떤 음악을 들을까 고민 말고 일단 운전석에 앉아보라

필자가 함께 있지 못해 운전은 못 해 주지만 노래는 기막히게 트니까

이번 드라이브 코스 추천 곡은 way back in to love (Hugh Grant) 그리고 팝송이 싫다면 랄랄라(feat. 소야) 마이티마우스 이렇게 두 곡 정도 추천하고 싶다.

Hoxy(혹시) 추천 곡이 취향에 안 맞는다면 이 곡을 추천하고 싶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영탁'

이 코스는 오후 12~2시 사이에 가보길 추천한다.

탁 트인 바다 그리고 내리쬐는 봄 햇살 생각만 해도 미소가 지어진다.

이 타이밍에 '고속도로 로망스' 란 곡을 틀고 달리면 더할 나위가 없다.

아 너무 자주 접한 노래라 식상 하다면 이 노래를 추천한다.

'니가왜거기서나와-영탁'

무등산으로 드라이브를 간다면?

두말하면 입 아프다.

당연히 원효사 지구로 가는 길로 드라이브 코스를 짜면 된다.

봄에는 벚꽃이 만개해 장관을 연출한다.

그런데 왜 저녁에 추천을 하느냐고 물어본다면 꼭 이 광경을 보았으면 하는 바람에서다.

태양의 붉은색 그리고 하늘의 푸른색이 한데 뒤엉켜 만드는 황홀한 보라 빛 하늘과 광주 도심은 마치 영화 '라라랜드' 주인공이 된 느낌을 선사한다.

이렇게 분위기가 무르익었는데 여기에 걸맞은 노래를 들어야 하지 않을까?

- Sleeping beauty - paul

- I hate u, I love u ? gnash

- 위로(Feat.준모) ? 그_냥

- 달세뇨(D.S) (Feat. 언피) ? 그리즐리

- Instagram ? DEAN

- 모든게 슬퍼지는 밤 ? 밤그늘

-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 김광석

마지막이라 드라이브코스라 많은 곡을 준비해봤다.

설마 이번 곡들 중에서도 마음에 드는 곳이 없나?

당신은 정말 음악에 조예가 깊은 것 같다.

하는 수 없이 정말 아껴두고 아껴둔 비장의 명반을 꺼내 들어야 할 것 같다.

명반중에 명반이라 아껴 듣고 있는 곡인데…

꼭 들어 보기를 바란다!

'니가왜거기서나와-영탁'

이재관기자 skyhappy1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