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두절2020.08.04(화)
현재기온 25.9°c대기 보통풍속 2.5m/s습도 86%

고위공직자 다주택 보유, 부적절 63.1%···괜찮다 27.5%

입력 2020.07.13. 16:48 수정 2020.07.13. 17:06
<첨부용>리얼미터 그래픽.07.13

여권이 고위공직자와 국회의원 다주택 처분을 압박하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보유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더뉴스' 의뢰로 고위공무원 다주택 보유에 대한 의견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공인으로서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63.1%로 다수였다. '사유재산이기에 다주택을 보유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27.5%로 집계됐다.

권역별로는 경기·인천(67.7%)과 부산·울산·경남(67.2%), 대전·세종·충청(60.0%), 서울(56.9%)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다. 대구·경북과 광주·전라에서도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50%대를 상회했지만 '잘 모름' 응답이 20%대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전 연령대별로도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된다는 응답이 많았다. 특히 50대에서 68.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0세 이상(67.2%)과 60대(64.1%), 40대(63.8%), 30대(60.1%), 20대(55.6%) 순으로 집계됐다.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도 다주택 보유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세부적으로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은 76.9%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았으며, 보수층과 중도층 역시 50%대로 집계됐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67.5%)과 무당층(62.2%), 통합당 지지층(54.0%)에서도 공인으로서 다주택을 보유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9천62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응답률 5.2%)했다.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