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秋 입추2020.08.07(금)
현재기온 25.1°c대기 좋음풍속 2.9m/s습도 100%

文대통령 지지율, 7주 연속 하락 48.7%···진보층 이탈 가속

입력 2020.07.13. 16:53 수정 2020.07.13. 17:11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7주 연속 하락한 여존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7월 2주차(6일~10일) 주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8.7%(매우 잘함 27.4%, 잘하는 편 21.3%)가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전주 대비 1.1%p 내린 수치다.

5월 3주차(62.3%) 이후 7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는데 지난 조사부터 50%대가 무너지고 2주 연속 40%대를 이어가고 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1.0%p 오른 46.5%(매우 잘못함 31.0%, 잘못하는 편 15.5%)로 집계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2.2%p로 16주 만에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이번 조사에서는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주로 긍정 평가 하락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에 보낸 문 대통령의 '조화 논란'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인데 대통령 명의로 조화를 보내는 것에 대해 비판이 일었다. 정의당은 안 전 지사 모친상 빈소에 정치인들의 조화와 조문이 이어지는 것을 두고 "이 같은 행태가 피해자와 한국 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춰지지 않을지 우려스럽다"며 강한 유감을 표한 바 있다.

아울러 청와대 참모 다주택 보유 논란, 정부의 부동산 대책 논란 등의 요인 역시 일부 반영됐다고 리얼미터 측은 분석됐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7월 1주 차 주간집계 대비 1.4%p 오른 39.7%, 미래통합당은 0.4%p 내린 29.7%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0.8%p 오른 5.9%, 열린민주당은 변동 없는 5.1%, 국민의당은 0.2%p 내린 2.9%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8세 이상 유권자 5만9470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5명이 응답을 완료해 4.2%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