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월)
현재기온 22.9°c대기 좋음풍속 0.7m/s습도 55%

박지원 "국정원의 5·18 개입 있었다면 자료 공개하겠다"

입력 2020.07.27. 17:15 수정 2020.07.27. 17:24
5·18 진상규명 도움 기대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국가정보원의 5·18민주화운동 관련 자료가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5·18 진상규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이 국정원장에 임명된다는 전제하에 국정원이 보유한 5·18민주화운동 관련 자료 공개를 약속했다.

박 후보자의 이같은 답변은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 과정에서 나왔다.

노 의원은 이날 박 후보자에게 "국정원에도 5·18 관련, 광주 민주화 관련 자료가 보관돼 있다고 알고 있다. 자료를 공개하겠나"라고 질의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만약 오늘 청문회가 잘 되고 (국정원장으로) 임명해 준다면 저는 불행한 역사인 5·18에 대한 국정원의 개입이 있었거나 자료가 있다고 하면 꼭 공개하도록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5월에 역사왜곡을 막기 위해 5·18 관련 자료를 임의로 폐기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그래서 국가기록원은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정부와 유관기관 699곳에 관련 자료를 보내라고 요청했는데 60곳에서만 자료를 제출했다. 국정원도 마찬가지로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련 자료를 보내지 않고 미공개한 것은 결국에는 감출 것이나 숨길 것이 있기 때문에 자료를 못 넘긴 것 아닌가. 그렇게 봐야 되지 않나"라며 "대통령의 지시에도 국정원은 공개를 꺼리기 때문에 안한다고 하면 지시를 어기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아직 파악은 하지 못했지만 (관련 자료가) 보관돼 있다는 말을 들었다. 국정원의 속성상 자료 공개 같은 것을 굉장히 꺼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박 후보자는 "5·18과 특별한 관계도 있고 기록물, 문건 등을 제가 의정 활동할 때 다 밝혀서 공개한 바가 있다"고 자료 공개 의지를 드러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