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월)
현재기온 23.5°c대기 좋음풍속 1.3m/s습도 45%

박지원 "30억불 합의서 날조, 법적 조치 검토···DJ 명예훼손"

입력 2020.07.28. 16:53 수정 2020.07.28. 16:56
야당 불참속 민주당 박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28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30억불 합의서'와 관련해 "허위·날조된 것으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위조 경협 합의서 관련 국정원장 후보자 입장'이란 자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하태경 의원 등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진위 확인은 대통령께서 청와대 안보실장한테 물어보면 된다'고 했는데 이미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특사단에 문의한 바 '전혀 기억이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YTN라디오에서 거명한 합의서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며 "주 원내대표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 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 내용을 근거로 해서 (보고서를) 채택했다"며 "야당 의원들은 전원 불참했고 여당 의원들이 회의한 결과 채택하기로 결정해 의결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야당이 요구한 학력위조 의혹 관련 교육부 감사 및 '6·15남북정상회담 30억불 이면합의' 관련 국정조사에 대해선 "위조 문서 진위여부는 사실 우리가 알 수 없는 상황이고 조기에 밝혀지지 않는 상황"이라며 받아들여지지 않았음을 밝혔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