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寒 대한2021.01.20(수)
현재기온 5.1°c대기 보통풍속 0.3m/s습도 59%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서 현안 놓고 갈등만

입력 2020.07.28. 17:12 수정 2020.08.02. 16:27
‘코로나 극복 국회 경제특위’·‘윤리특위’ 구성 합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8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의 정례회동에서 만나 각종 현안을 논의했으나, 입장차만 확인하고 돌아섰다.

이에 박 의장은 "정치의 기본은 대화와 타협인데 소통이 잘 돼야 공감대가 넓어지고 공감대가 넓어져야 합의에 이를 수 있다"며 여야 원내대표에 소통을 강조했다. 다만 여야는 '코로나 극복 국회 경제특위'와 '윤리특위'를 구성에는 합의했다.

이날 민주당은 '행정수도 이전과 부동산 대책 마련'을, 통합당은 '국무위원 및 청문 대상자의 태도'에 대해 언급하며 논쟁을 벌였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 국회 특위와 관련된 논의를 야당과 함께 하도록 하겠다"며 "야당이 참여해주시면 고맙겠다"고 제안했다. 이어 "이번 국회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우리 국민들이 여러 문제로 많이 힘들어하기 때문에 민생을 잘 챙기기 위한 관련 입법들을 신속히 마무리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방역체계를 제대로 갖추기 위한 관련 입법과 부동산을 안정시킬 수 있는 대책과 관련된 여러 입법들을 이번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청문 대상자와 국무위원의 태도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과 인사청문회가 있었지만 정부의 국무위원이나 청문 대상자들의 답변과 태도가 너무나 국회를 무시하고 오만한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장이 국민 대표인 국회의원의 질의에 대해 성실하고 자세하게 답변할 수 있는 풍토가 조성될 수 있도록 각별히 관리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또한 "인사청문회 제도가 무력화되는 것 같다"며 "본인과 관련된 자료조차 신상자료라고 부동의하니까 도대체 검증할 방법이 없다.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코로나위기 극복 경제특위'와 윤리특위 구성에 합의했다.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 위기 극복 경제특위에 대해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했다. 어떤 특위를 몇 개 둘 것인가는 다음주 월요일 원내대표 회동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의장은 국민들이 윤리특위를 원한다고 했고 여야 간 윤리특위 구성에는 합의했다"며 "이걸 특별위원회로 할지 위원회로 할지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