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월)
현재기온 22.9°c대기 좋음풍속 0.7m/s습도 55%

김승남 "환경보전해역에 해양쓰레기 저감 시스템 필요"

입력 2020.07.28. 17:19 수정 2020.07.28. 18:36
권역별로 처리시설 동시 설치 제안
김승남 의원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28일 국회 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서 "해양쓰레기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서는 해양쓰레기 처리시설을 권역별로 동시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의원이 해양수산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연간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약 14만5천 톤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연평균 수거량은 8만5천 톤으로 발생량과 비교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해양수산부가 내년부터 예산 108억원을 들여 환경보전해역, 특별관리해역의 침적 해양쓰레기를 매년 6천 톤씩 수거하겠다는 계획이지만 특별관리해역에만 해양쓰레기 저감 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으로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특별관리해역을 제외한 타지역의 해양쓰레기는 수거 후 처리할 곳이 없어 방치되거나 자연재해 발생 시 다시 바다로 유입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양쓰레기 주기 저감 시스템을 특별관리해역에 국한하지 말고 환경보전해역에도 추가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지역의 환경보전해역은 득량만과 완도·도암만, 함평만, 가막만 등이 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