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혁명기념일2021.04.19(월)
현재기온 7.1°c대기 보통풍속 0.5m/s습도 80%

잠잠하던 전남권 의대 신설 다시 시동 건다

입력 2021.03.04. 17:29 수정 2021.03.04. 18:48
복지부, 7차 의정협의체서 의협에 의료인력 확대 논의 제안
전남도, ‘의과대학 및 부속병원 설립 운영방안’ 용역 실시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7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방침에 따른 전남지역 의대 신설 추진 의사를 밝히고 있는 모습. 전남도 제공

코로나19와 수련의(인턴·레지덴트) 파업으로 중단됐던 '전남권 의대 신설' 논의가 재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4일 지역 정치권과 전남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3일 열린 '제7차 의정협의체'에서 의대 정원 확대 및 신설, 공공의대 설립 등 의사인력 확대 논의를 하자고 의료계에 제안했다.

의정협의체는 지난해 7월 정부의 의료인력 확대 방침에 반발해 수련의들이 파업에 들어가자, 의료 현안 논의를 위해 구성된 기구이다.

복지부와 의료계가 참여한 의정협의체 첫 회의에서 양측은 의사인력 확대 논의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된 이후'에 하기로 합의했다.

이 때문에 그동안 열린 6차례 의정협의체에서는 일차의료 지원과 육성을 위한 의료전달 체계 개선방안, 지역중소병원 육성을 위한 역량강화, 전문병원 육성 방안 등만이 논의됐다.

그런데 7차 의정협의체에서 복지부는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안정됐다고 판단해 의사인력 확대 논의를 하자고 의료계에 제안했다.

의료계는 '코로나19가 안정된 이후'에 논의하자는 합의 정신에 위배된다며 복지부의 논의 제안을 거절했다. 의료계는 코로나19가 안정 되지 않았다고 현 상황을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이 제안을 했다는 것은 의료인력 확대 정책을 이제 추진할 시기로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동안 잠잠하던 전남권 의대 신설 논의가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다만 오는 19일 치러지는 의사협회장 선거가 '전남권 의대 신설'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총 6명의 후보가 출마한 의사협회장 선거는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최다 득표 2인을 대상으로 오는 26일 결선투표가 진행된다.

어느 후보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의정협의체 논의에 속도를 날지, 아니면 정체될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후보자들의 '코로나19 안정화 시기'에 대한 생각도 눈여겨봐야 한다. 이 전제가 해결돼야 의료인력 확대 논의를 할 수 있어서다.

최근 한 의학 전문 매체가 진행한 후보자 토론회에서 후보자 대부분은 백신 접종 80% 이상으로 전국민 집단 면역이 이뤄지는 시기를 안정화 시기로 봐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와 별도로 전남도는 의대 신설에 대한 물밑 작업에 한창이다.

도는 3월 중으로 '의과대학 및 부속병원 설립 운영방안'이란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6개월간 진행될 이 용역에는 3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도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공공의료 중요성이 부각되는 만큼 전국 어디에나 있는 똑같은 의과대학이 아니라 지방과 공공의료에 차별화된 의과대학을 만들기 위해 용역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