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금)
현재기온 27.9°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80%

[아침시평] 윤한봉과 노무현

@윤성석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입력 2020.06.12. 17:11 수정 2020.06.14. 15:45

요즘 전남대 교직원 게시판인 '여론광장'에서 필자는 뜻하지 않게 DJ유산에 관한 논쟁에 휩싸이게 되었다. 필자가 대학이 13년째 시행중인 '김대중 학술상'과 '김대중의 사상과 리더십' 교양과목 설강이 과연 대학의 이념에 맞는지 의견을 개진하자 반론이 제기되었다. 본 칼럼에서 전남대 현안을 재현할 의도는 추호도 없기 때문에 위 논쟁의 2라운드 주제인 '무등산 노무현길'에 대해 독자들과 논쟁을 이어가고자 한다.

노무현 집권 기간(2003-2008)에 광주시청에서 증심사 지구에 세운 '무등산 노무현길' 기념비 취지문은 이렇다. 노무현 후보는 '만일 대통령에 당선되면 무등산에 오를 것이다'라는 약속을 했는데 16대 대통령에 취임한 2003년도에 증심사-장불재 노선을 등정 하였기에 '무등산 노무현 길'로 제정하고 기념비도 세운다. 근래 이 취지문을 읽어보고 이 길을 수천 번 걸었을 윤한봉을 기념하는 무등산 길은 왜 지정하지 않았을까하는 상념에 빠졌다. 광주의 상징이 무등산인데도 한번 등정한 대통령의 재임 1년차에 재빨리 탑을 증정한 광주시장은 누구이며 의도는 무엇일까?

올해 5·18을 맞아 전남대 교내에 '윤한봉, 김남주, 윤상원, 박관현'민주영령을 추모하는 민주길이 새로 건축되어 수많은 방문객이 용봉골을 찾을 것으로 예측된다. 그런데 윤한봉이 가장 극복하고자 했던 정치인은 동교동계 김대중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한국의 민주화과정에서 DJ와 운동권은 동상이몽 관계로서 본질적으로 상호 불신의 벽을 넘기 어려웠다. 잠시 시계추를 1985년으로 돌려 미국에서 귀국한 김대중의 5·18 구묘역 참배를 복기해보자. 수만 명의 광주시민들은 밤길을 걸어 5·18 구묘역에서 통곡하는 김대중 선생과 함께 울었다. 이후 1989년 6·29선언까지 DJ와 재야 그리고 학생과 노동운동이 결집한 국민적 에너지가 전두환 독재체제를 무너뜨렸지만 그 정치적 과실은 일방적으로 DJ 독식으로 재편되었다. DJ와 YS 등 정치인들이 기존 독재세력의 온건파와 협약을 체결하고, 아예 정치판을 정치인의 전유물로 만들고자 운동권이 참여할 정치공간을 차단해 버린 것이 '위로부터(from above) 한국민주화'의 특징이다.

김대중의 대선승리 전후의 지역할거체제에서 호남의 재야세력은 DJ로부터 억압과 분할 통치되었다. DJ에게 윤한봉은 '가까이하기에는 너무 먼 당신'이다. 윤한봉의 정치이념은 순수한 민족통일과 정치적 이상주의라면 DJ 목표는 권력 강화를 통한 정권획득이다. 호남을 이끌어야 될 정치세대인 윤한봉, 김남주, 김영철, 신영일, 노준현 등 인재들은 안타깝게도 일찍 세상을 떠났다. 남은 사람들은 대선과 지방선거판에서 갈가리 찢어지고 분산되었다. 호남정치에 씌워진 DJ유산의 가장 극명한 피해는 경쟁력을 갖춘 호남 정치인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사실이다. 대부분 가신들이 차지한 의원, 자치단체장들은 맹주에 대한 충성경쟁이 우선 사항이니, 전국적 잣대로 차기 대통령 감으로 평가되는 정치인이 자체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겠는가. 또한 더욱 큰 문제점은 DJ이후 시기에도 지역할거체제가 경로 의존되어 아예 호남의 정치풍토로 굳건하게 고착되어갔다. 노무현, 안철수, 그리고 문재인체제에서 정치적 패권자인 맹주와의 종속-복종관계 즉 고객주의(clientelism) 관성이 온통 정치판을 뒤덮고 있다. 그리고 중앙에 예속된 지역 내 그룹이 파워그룹을 형성하여 지역 내 파이의 분배와 정책결정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지난 20대와 21대 총선에서 호남은 1석을 제외하고 전 지역구에서 지역할거정당이 차지했다는 점은 정치적 고객주의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패권정당에게 희소식은 호남의 유권자들은 모리스(Morris)가 선진 민주주의 정치문화의 특징으로 묘사한 '비판적 시민'과는 거리가 먼 신민적 정치문화에 가깝다는 점이다. 그러나 호남의 유권자들은 머지않아 낡은 틀을 깨고 비판적 시민으로 발전할 것이다. 헤겔은 한 시대를 해방시켰던 이데아는 시대가 바뀌면 낡은 유물로 퇴화하고 사회발전을 위한 새로운 사상이 필연적으로 나타난다고 말한다. 헤겔의 변증법을 호남에 적용하자면 앞으로 가장 중차대한 정치적 과제는 '제2의 윤한봉'을 키워내려는 사고의 전환일 것이다. 머지않아 '무등산 노무현 길'은 낡은 유물로 떨어질 날이 온다. 미리 무등산의 아들딸들을 제2의 윤한봉으로 키워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는 것이 숙명이다. 다음 칼럼에서는 '이낙연은 대통령이 될 수 있을까'에 관해 독자와 의견을 나누어볼 것이다. 호남의 최대 약점인 정치인 부재에 대한 시리즈를 계속 쓰고자 한다.

윤성석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