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25.2°c대기 좋음풍속 2.1m/s습도 56%

[사설] 전남·경남·부산 '남해안 시대' 구상 기대 크다

@무등일보 입력 2020.08.03. 18:22 수정 2020.08.03. 18:31

남해안을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성장축으로 만들기 위한 전남도와 경남도, 부산시의 '신 남해안 시대' 구상이 가시화되기 시작했다. 이들 3개 시·도는 지난달 31일 부산시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제1회 남해안 상생발전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신 남해안 시대'는 민선 7기 전남도정의 핵심 과제 중 하나다. 천혜의 지리적 조건을 활용해 남해안을 관광·교통·항만물류의 중심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이를 통해 가속화되고 있는 수도권 집중 현상을 해소하고 동시에 영·호남 상생발전을 도모하자는 공동 발전 전략이다.

이를 위해 3개 시·도는 지난 2018년 12월 광양에서 '남해안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엔 3개 시·도가 함께 정부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런 지속적인 만남과 협의의 산물이 바로 이번에 출범한 협의회다. 광양협약 이후 1년7개월만의 결실이다.

협의회 출범은 무엇보다 그동안 논의해온 다양한 협력과제들에 대해 3개 시·도가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한 것이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3개 시·도는 이날 출범식에서 7대 동반성장 과제를 제시한 뒤 적극 협력키로 다짐했다. 7대 과제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 경전선(부산~목포) 고속화 추진, 남해안 관광도로 건설,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성공 개최, 남해안 상생발전 항만물류도시협의체 구성, 남해안권 미세먼지 저감 등 기후위기 대응 공동협의체 구성,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남해안권 공동 대응이다.

이 자리에선 국가균형발전의 염원이 담긴 공동성명서도 나왔다. 3개 시·도는 이 성명서에서 수도권 유턴기업 규제 완화 중단,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확대, 지역 균형발전 뉴딜 사업 추진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신성장 동력 찾기는 모든 지자체들의 당면 과제다. 이 와중에 남해안권 자자체들간 공동발전 전략으로 구체화된 게 '신 남해안 시대' 구상이다. 협력 과제들이 실현만 되면 남해안권은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다. 영·호남이 모처럼 손을 맞잡은 만큼 어느 때 보다 기대가 크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