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금)
현재기온 32°c대기 좋음풍속 2.7m/s습도 75%

'허들여왕' 정혜림, 국내 첫 대회서 우승

입력 2020.06.28. 15:11 수정 2020.06.28. 18:35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100m허들 13초65로 金
광주시청 정혜림이 질주하고 있다. 뉴시스

'허들 여왕' 정혜림(33·광주시청)이 올 시즌 첫 국내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혜림은 26일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4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100m 허들 결승에서 13초65로 결승선을 통과,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우승 후보였던 정혜림은 예상대로 가장 빨랐다. 지난 2월 말 국제대회 이후 코로나19로 인해 4개월여 실전을 치르지 못했음에도 국내에서는 적수가 없었다. 정혜림은 초반부터 앞서갔고 8번째 허들에서 발이 걸렸지만 추월을 허용하지 않았다. 2위 조은주(포항시청·14초13)를 따돌리고 정상을 지켰다.

그러나 기록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지난 2월 29일 호주에서 열린 호주 캔버라 썸머시리즈 대회 여자 허들 100m에서 13초33을 기록한 정혜림은 4개월여만에 뛴 실전 대회 탓인지 제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여기에 이날 초속 1.1m의 맞바람까지 안고 뛴 것도 이유였다.

그럼에도 정혜림은 1등은 놓치지 않고 국내 최고의 자존심을 지켰다.

앞으로 정혜림은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승에 이어 도쿄올림픽 출전을 노린다.

그러기 위해선 도쿄올림픽 여자 100m 허들 기준 기록인 12초84를 넘어야 하지만 기준 기록 통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는 것은 쉽지 않다. 정혜림의 개인 최고 기록은 13초04다.

때문에 정혜림은 랭킹 포인트로 출전권을 노리고 있다. 랭킹포인트를 인정받는 시점인 올해 12월 1일부터 경기에 자주 출전해 꾸준히 좋은 기록으로 랭킹 포인트를 쌓을 계획이다.

한편 27일 열린 남자 400m계주에 나선 광주시청은 3위를 기록했다. 여호수아-김민균-송만석-강의빈이 호흡을 맞춘 광주시청은 41초08을 기록, 안양시청(40초45), 안산시청(40초88)에 이어 세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광주시청 장지용(28)도 남자 400m허들에서 51초95로 3위를 차지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