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월)
현재기온 14°c대기 매우나쁨풍속 0.2m/s습도 85%

대구 신천지 집회 참석 여수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02.29. 09:43
신천지 명단에 없는 집회 참가자, 전남도 접촉자 파악 나서
28일 광주 북구보건소 맞은 편 효죽주차장에서 공무원들이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시연을 하고 있다. 북구는 3월 1일까지 해당 진료소를 시범 운영한 뒤 연장 여부를 정한다. 2020.02.28.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전남 여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전남에서 3번째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여수 출신 20대 남성 1명이 코로나 19 감염증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22)씨는 지난 16일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뒤 지난 17일 여수 신기동 본가로 왔다.

최근 전남도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신천지 신도 명단에는 A씨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1일 여수 모병원에서 비염 진료를 받았으며 24일 대구 동구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대구동구보건소는 지난 27일 전남 보건당국에 모니터링 대상자인 A씨에 대한 코로나 감염 진단 검사실시를 요청했다.

보건당국은 지난 28일 선별진료소에서 A씨의 검체를 재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이 내려졌다.

A씨는 현재 국가격리병상인 순천의료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가족 5명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A씨의 할머니와 부모, 형과 여동생 등 5명은 현재 무증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아버지(53)는 여수 공단 출퇴근 차량을 운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A씨의 거주지에 대해 긴급 방역소독을 했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역학조사팀을 가동해 접촉자 분류 및 접촉자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양성 판정자는 여수시가 본가이지만, 주소지가 명확하지 않다”면서 “신천지 집회를 신도자격으로 아니면, 교육생자격으로 참가했는지는 아직 파악이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