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2020.04.05(일)
현재기온 11.9°c대기 나쁨풍속 1.9m/s습도 16%

ACC 브런치콘서트 라인업 확정

입력 2020.02.17. 14:27
클래식·재즈·크로스오버 등 장르 다양
26일 첫 무대 '트위스트 인 클래식' 포문
11월까지 장영주 등 출연…티켓 판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브런치 콘서트’ 올해 라인업이 나왔다.

아시아문화전당이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 ‘ACC 브런치 콘서트’는 한해 동안 프로그램을 모두 감상할 수 있는 패키지가 매년 조기 매진되는 등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오전 11시 클래식과 무용,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 올려 일상 속 예술 향유를 비롯해 예술가와 교감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올해엔 특히 클래식과 재즈, 크로스오버 무대 등을 선보인다.

먼저 첫 무대로 ‘트위스트 인 클래식’(2월26일)이 펼쳐진다. 신예 클래식 스타 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와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TIMF앙상블의 협연무대로 현대음악과 가벼운 클래식을 소개한다.

두 번째 무대는 하피스트 곽정&하피데이 앙상블의 ‘하프 콘서트’(3월25일)가 무대를 채운다. 세계적인 하피스트 곽정과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하피스트 4명으로 구성된 하피데이앙상블의 연주로 모차르트의 ‘터키 행진곡’과 ‘아리랑’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세 번째 무대는 장애인의 날 40주년을 기념해 하트하트오케스트라가 ‘하트 투 하트 콘서트’(4월29일)를 준비한다.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발달장애인으로 구성된 챔버오케스트라로, 2006년 창단 이후 뉴욕카네기홀 초청공연 등 활발한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이어 네 번째 무대는 동화적인 스토리텔링과 마임, 미디어아트, 신체극 등을 마술과 결합해 선보이는 ‘스냅’(5월27일)이 관객들을 만난다.

다섯번째 공연은 타악그룹 타고(TAGO)의 ‘맨 앤 드럼’(6월24일)로 구성, 젊은 전통 타악 예술가들이 모인 타고의 다이나믹한 연주와 상모돌리기 등 퍼포먼스가 준비된다.

여섯번째는 장르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밴드 두 번째 달과 차세대 만능 소리꾼 고영열이 아시아 스토리를 담은 제작공연 ‘스토리 인 아시아’(7월29일)이, 일곱번째는 강은일 해금플러스의 ‘오래된 미래-해금으로 현대사를 연주하다’(8월26일)가 진행된다.

이어 여덟번째는 재즈평론가 황덕호의 진행과 진 킴 더 재즈 유닛의 연주로 영화 속 재즈음악을 들려주는 ‘재즈 인 더 무비’(9월23일)가, 아홉번째는 재즈를 대표하는 뮤지션 마일즈 데이비스와 그의 대표앨범의 수록 전곡을 국내외 최고 재즈뮤지션들의 연주로 들어보는 ‘재즈 명반을 연주하다’(10월28일)가 각각 이뤄진다.

마지막 공연은 올해 데뷔 26년 차에 접어든 뮤지컬 배우 1세대 정영주의 토크콘서트 ‘뮤직 인 마이 라이프’(11월25일)가 장식한다.

한편, 문화전당은 브런치콘서트 예매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패키지 티켓 20만원. 개별공연은 1회, 입장료는 R석 2만5천원, S석 1만5천원.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