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월)
현재기온 24.6°c대기 좋음풍속 2.6m/s습도 38%

“광주 학교 내 안전사고 매년 2천건 넘어”

입력 2019.11.11. 13:53
이홍일 시의원, 시교육청에 안전대책 주문

광주 일선 학교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매년 2천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의회 이홍일 의원(동구1)은 11일 광주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매년 학교 내 안전사고가 2천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며 학생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시교육청이 제출한 ‘최근 3년간 초·중·고 학교 내 안전사고 보상 건수 및 보상금 지급자료’에 따르면 광주지역 학교 내 안전사고와 관련 보상금은 2017년 2천121건에 10억6천352만5천130원이며 2018년에는 총 2천214건에 14억8천742만2천350원이다. 올해는 9월말 기준 1천741건에 9억4천174만5천735원이다.

같은 기간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간은 휴식시간이 2천20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체육시간 2천62건, 특별활동시간 402건, 수업시간 341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운동장 1천633건, 체육관 1천403건, 교실 865건, 계단 594건 등 순이었다.

올해 9월말 기준 학생 사고 발생 건수를 보면 시교육청 초·중·고등학교 학생 103.8명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할 학교 내에서 연평균 2천 건 이상의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은 구체적인 안전교육의 부재에 따른 결과”라며 “시교육청은 안전사고를 줄여나갈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 학생들이 안전한 학교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