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秋 입추2020.08.07(금)
현재기온 25.1°c대기 좋음풍속 2.4m/s습도 100%

5·18 기념일 '지방 공휴일' 지정되나

입력 2020.04.20. 14:43 수정 2020.04.20. 15:40
광주시의회, 22일 ‘원포인트’ 임시회

광주시의회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지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조례안을 '원포인트' 처리할 방침이다.

20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22일 정무창 의원이 대표 발의한 '광주시 5·18 기념일 지방 공휴일 지정 조례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가 열린다.

시의회는 이날 임시회 본회의에 앞서 간담회를 열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올해 5·18 기념일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4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자는 뜻에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조례안 통과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올해 5·18 기념일은 처음으로 지방 공휴일이 된다.

'지자체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지자체는 법정 기념일 중 지역에서 특별한 역사적 의의가 있는 날을 지방 공휴일로 지정할 수 있다.

현재까지는 제주 4·3 항쟁 기념일이 지방 공휴일로 지정된 유일한 사례다.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올 3월 회기에서 휴무의 범위를 두고 논란이 일자 의견 수렴 절차를 더 거치기로 하고 심의를 보류했다.

조례안대로라면 휴무 대상은 광주시와 산하 공공기관·사업소, 광주시의회 소속 공무원 등이다.

민간 기업은 노사 간 협의로 휴무할 수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공무원들이라고 모두 쉴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대체 휴무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시민 모두가 참여할 수 없겠지만, 쉬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5·18 4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자는 차원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