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토)광주 5ºC
쉼 > 레포츠
사랑방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 맛집 - 동구 남동소맨닭국수
입력 : 2019년 08월 09일(금) 00:00


더위에 지친 입맛 깨우는 여름 별미 닭국수
초계국수, 비빔국수 각각 가늘게 찢은

닭고기와 함께 갖은 고명들이 올라가

한 그릇, 푸짐하다. 밑반찬으로 백김치,

양파장아찌가 나오는데, 다들 간간한

맛으로 잘 어울리는 구성이다



더위에 집 나간 입맛 찾기 위한

초계국수가 인기 메뉴다. 닭고기도 듬뿍 얹었고,

가늘게 썰은 무가 개운한 맛을 올려준다.

매콤하게 먹고 싶다면 별도로 나오는

청양고추를 넣어 먹으면 된다



닭육수의 담백하고 고소한 맛에

시원한 동치미 국물이 조화롭다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하게

시원한 딱 그 맛이다

면은 흔히 먹는 일본 라면식 면의 식감으로

쫄깃한 느낌이 있기에 일반 국수와는

확실히 씹는 맛이 다르다



여름이 되니 냉면, 비빔국수, 콩국수 등이 자꾸 당기는 게, 더위에 지친 입맛을 깨우는 데는 역시 면 요리만한 게 없구나 싶다.



-닭국수

많고 많은 여름 면 요리 중에서, 아직 광주에 대중화되지 않은 여름 별미가 있다. 국수 면에 차가운 닭육수를 부어 닭고기를 올려먹는, 이른바 초계국수다.



-외관

닭국수만 전문으로 하는 곳은 광주에서 이곳이 유일하지 않을까. 문화전당역 옆에 자리한 ‘소맨닭국수’다.





-내부1,2

2년 전의 모 인기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보였던 청년 사장이 개업한 곳이라 한다. 그래서인지 그 흔적을 가게 곳곳에서 엿볼 수 있다.

국숫집이라면 빠른 회전율을 위해 많은 테이블을 두곤 하는데, 욕심부리지 않고 7개 테이블 남짓하다. 인테리어 또한 젊은 감성이 더해져 시원시원하다. 국수 한 그릇 먹으러 왔는데 뭔가 고급스러운 식당에서 대접받는 느낌이다.



-메뉴

메뉴는 국수 종류와 사이드 유부초밥이 전부로 단일 메뉴에 충실한 점이 돋보인다. 국수류의 기본인 닭육수는 닭을 9시간 이상 푹 고았다고 하니, 그 육수 맛이 기대된다.

기본 닭국수와 스페셜 닭국수가 메인 메뉴인 것 같으나, 이 폭염 속 뜨거운 국물에 도전할 용기가 어디 있으랴. 여름 인기 메뉴라는 초계국수와 비빔국수로 ‘소맨닭국수’ 첫 도전이다.





-닭국수 한상

요즘 식당답게 한 메뉴씩 한 접시에 담겨 나온다. 초계국수, 비빔국수 각각 가늘게 찢은 닭고기와 함께 갖은 고명들이 올라가 한 그릇, 푸짐하다. 밑반찬으로 백김치, 양파장아찌가 나오는데, 다들 간간한 맛으로 잘 어울리는 구성이다.



-닭죽, 동치미

메뉴마다 곁들여 나오는 미니 닭죽은 헛헛한 속을 다스리기 부족함이 없다. 눅진하기보단 담백한 죽 느낌이라 메인 음식인 국수를 먹기 전 딱 좋은 에피타이저다.

비빔국수에는 물이냐 비빔이냐의 난제를 안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시원한 동치미 국물도 곁들여 나오기에 취향껏 부어 먹는 것이 가능하다.



-초계국수

주변을 둘러봐도 역시 더위에 집 나간 입맛 찾기 위한 초계국수가 인기 메뉴다. 닭고기도 듬뿍 얹었고, 가늘게 썰은 무가 개운한 맛을 올려준다. 매콤하게 먹고 싶다면 별도로 나오는 청양고추를 넣어 먹으면 된다.



-육수, 면

닭육수의 담백하고 고소한 맛에 시원한 동치미 국물이 조화롭다. 뭔가 심심한가? 싶다가도 상큼한 맛이 입에 도니, 맑은 육수가 주는 감칠맛이 있다.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하게 시원한 딱 그 맛이다.

면은 흔히 먹는 일본 라면식 면의 식감으로, 쫄깃한 느낌이 있기에 일반 국수와는 확실히 씹는 맛이 다르다. 닭고기, 고명과 함께 먹으면 한껏 풍부해지는 맛이다.



-비빔국수

비빔국수도 닭고기가 올라간 살짝 생경한 모양새지만, 고명을 조금 들어 올려보면, 새빨간 양념장이 듬뿍이다.

매콤, 새콤한 양념장 맛은 인공조미료의 맛이 없이도 꽤 자극적이다. 몇 입 먹다가 조금 입맛에 맵다면 동치미 국물을 부어 물+비빔 스타일로 시원 칼칼하게 먹으니 일타이피다.



-유부초밥

추가 메뉴인 유부초밥은 성인 여성 주먹만 한 크기인데, 고추냉이를 발라놓아 적당한 간으로 먹을 수 있더라. 김밥보다 국수류에 훨씬 어울리는 조합이라 할 수 있다.



-한상2

별미 초계국수가 여름 입맛을 노크한다. 언뜻 평범해 보이지만, 9시간의 정성이 들어간 그 맛은 먹어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

한때 푸드트럭계의 1등으로 우뚝 섰던 청년, ‘소맨닭국수’를 광주에서 인사드린다.

김지애 사랑방미디어 jihio89@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