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일)광주 5ºC
사회 > 사회일반
고려고 학사 비리 엄벌 촉구
입력 : 2019년 08월 14일(수) 15:00


시험지 사전 유출과 최상위권 특별관리 등으로 물의를 빚은 광주 한 사립고에 대해 교육 관련 단체들이 책임자 엄정 처벌과 재발 방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광주교사노조는 14일 성명을 내고 “특별반 운영 등 구시대적 학사 행태가 확인됐고 교장·교감을 파면·해임토록 할 정도의 심대한 비위 사실이 있었던 만큼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관리자들을 엄중 징계하고, 기숙사 운영에 대한 혁신 방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후속대책이 나오긴 했으나 해당 학교를 중점관리하겠다고 이야기하는데 그쳤다”며 “종합대책의 핵심은 성적순으로 운영되는 기숙사 문제인 만큼 운영방식 혁신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도 이날 성명을 내고 “검찰은 고려고의 시험지 유출, 상위권 특별관리, 채점 오류 등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자들을 엄정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학교가 명문대에 학생들을 보내고자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편법으로 똑같은 제자들을 차별하며 최상위권 학생들은 특별관리하고 시험지 유출 등을 저지른 현실에 할 말을 잃었다”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