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사회 > 사회일반
“고려고 교장·교감 책무 소홀했다”
입력 : 2019년 08월 25일(일) 18:37


교육시민단체, 경찰에 고발
광주 한 교육시민단체가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과 상위권 특별 관리, 학사행정 부실 등의 논란을 낳고 있는 광주 고려고 교장·교감을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25일 학사 운영 부실 의혹을 받고 있는 고려고 교장·교감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광주 북부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시험 문제 출제, 우열반과 기숙사 운영, 과목 선택 제한, 대입학교장 추천 등에서 상위권 학생에게 특혜를 줬다’는 고려고에 대한 시교육청 특별감사 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의뢰했다.

시민모임은 고발장에서 “학사 관리·감독 책임자인 교장·교감은 학업 성적과 평가 관리에 대한 책무를 소홀히 했다. 이에 학사 행정에 차질을 줬다”고 밝혔다.

또 “교장·교감은 교사들이 시험 문제를 출제할 때 시판되는 교재의 문제를 전재하거나 일부만 변경·출제하는 문제 행위를 알면서도 방치했다. 학내 고사와 연관 있는 특정 교재를 반강제적으로 구입하는 등 저작권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수준에 맞지 않은 사설 교재의 고난이도 문항을 예습하거나 그 문항을 그대로 교내 고사로 출제한 문제 행위를 묵인, 선행 학습을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고발장 내용을 수사를 벌일 방침이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