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3번째 우승 반지 낀 오세근 "5개까지 절반 지났다"

입력 2021.05.09. 17:06 댓글 0개
홈 팬 앞에서 우승 세리머니…"말로 표현할 수 없어"
[안양=뉴시스]고범준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4차전 경기, 84-74 승리해 챔피언을 차지한 안양 오세근이 그물 컷팅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05.09. bjko@newsis.com

[안양=뉴시스] 안경남 기자 = 홈 팬들 앞에서 3번째 우승 반지를 낀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 오세근(34)이 목표인 5개 우승 반지를 낄 때까지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삼공사는 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84-74로 승리했다.

1~4차전 챔프전을 모두 이긴 인삼공사는 2016~2017시즌 이후 4년 만에 프로농구 왕좌에 복귀했다. 2011~2012, 2016~2017시즌에 이은 팀 통산 3번째 챔피언 등극이다.

또 인삼공사는 이번 시즌 6강과 4강 플레이오(PO)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승리하며 플레이오프 및 챔피언결정전에서 최초 10연승을 달성했다.

오세근은 경기 후 "기분이 좋다. 10연승을 할 줄 몰랐다. 최초이기도 하고, 의미가 정말 큰 것 같다"면서 "선수들 모두 100% 이상 해준 결과다. 정규리그를 힘들게 보냈는데, 설린저가 합류하고 모두가 좋은 시너지 효과를 냈다. 후배들에게 고생했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인삼공사에서만 3번째 우승이다. 신인이던 2011~2012시즌과 전성기였던 2016~2017시즌에 이어 베테랑이 된 2020~2021시즌 또 한 번 우승 반지를 꼈다. 오세근이 곧 팀의 역사다.

[안양=뉴시스]고범준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4차전 경기, 안양 오세근이 슛팅을 하고 있다. 이날 안양은 84-74 승리해 챔피언을 차지했다. 2021.05.09. bjko@newsis.com

그는 "5번 우승 반지를 끼고 싶다고 얘기한 적이 있는데, 이제 반이 지났다. 다음에도 지금 후배들과 같이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10연승 하면서 지기도 해야 위기감이 생기고 했을 텐데, 너무 완벽한 시리즈를 치렀다. 기분이 좋은데,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오세근은 플레이오프에 오면서 존재감을 발휘했지만, 정규리그에선 원인 모를 부진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는 "어려운 시간이었다.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정규리그 막판 마음을 비운 게 잘 된 것 같다. 다른 건 없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