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통령님, 마지막 희망입니다"···靑 민원 4년간 15만건 접수

입력 2021.05.11. 18:44 댓글 0개
文정부 출범 후 대통령비서실 4년간 민원 15만건 접수
생활고충 구제 44.6%…인터넷 어려워 서신민원 대부분
장애인·독거노인 지원…위안부 피해자 새 주택 마련 등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1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폐암이라는 절망적인 상황에 생활고까지 겹치니 삶의 끈을 놓고 싶을 만큼 힘들어 극단적인 생각도 하였으나 마지막으로 희망을 걸며 이렇게 펜을 들었습니다. 부디 제가 다시 일어설 수 있게 희망을 주세요. 간절히 부탁드립니다."(청와대 비서실 서신민원 중)

지난 2019년 3월 이벤트 MC로 활동하며 생활하던 무명배우 A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서신 민원 내용이다. A씨는 3년 전 폐암 4기 진단 후 생활고로 삶의 끈을 놓고 싶을 만큼 힘들다고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긴급생계비, 무한돌봄생계비 등을 지원받았으며 기초생활수급자 선정돼 생계·의료급여 지원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정부 4년 대통령비서실 민원 현황을 공개하고, 생활 고충 등을 호소하는 사회적 약자에게 도움을 준 사례를 소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비서실로 접수된 민원은 14만6926건으로, 서신 민원이 매년 98%를 차지했다. 이는 사회적 약자나 인터넷 활용이 어려운 계층 등이 서신민원을 주로 활용하기 때문이다.

4년간 민원 유형별로 생활 고충 등 구제 요청이 6만5534건(44.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수사·감사·조사 요청 2만7950건(19.0%) ▲정책 제안 1만2729건(8.7%) ▲선정 기원(7.0%) ▲판결 이의(2.5%)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만8406건(39.8%)으로 가장 많았으며 ▲영남(18.6%) ▲호남(10.2%) ▲충청(7.1%) ▲해외(6.7%) ▲강원(2.9%) ▲제주(0.8%) 순이었다.

아울러 청와대는 A씨 외에 생활 고충 민원 사례도 함께 소개했다. 충북 충주시에 거주하는 B씨는 7년 전 사고로 하반신 지체장애를 입어 외부와 단절된 채 집에서만 지내 우울증까지 앓고 눈까지 보이지 않자 지난해 8월 "살고 싶지 않다. 죽고 싶다. 도와달라"며 짧은 서신을 보냈고, 이후 물품 지원 등을 받았다.

민원인 C씨는 비무장 지대(DMZ) 내 마을에서 40여 년간 벼농사를 짓다가 과로로 쓰러져 거동이 불편하게 됐다. 이후 군부대 장병들의 부식 지원으로 근근이 생활했으나, 8년 동안 가전제품 없이 살 정도로 생계가 어려워져 지난해 7월 청와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지자체 예산으로 필수 가전제품인 중고냉장고·세탁기, 식자재 등을 지원받게 됐다.

전신마비 1급 장애인인 D씨는 2년 전 대장암 4기 수술로 인해 대소변 처리조차 도움 없이는 불가능해 24시간 활동지원 서비스를 신청했으나 탈락해 "눈물로 호소 드립니다"며 지난 3월 도움을 요청했다. D씨는 올해 인천형 중증장애인 24시간 활동지원서비스 지원을 받게됐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필근 할머니가 무허가 흙집에서 홀로 거주하며, 폭염 등으로 인해 생활이 곤란하다는 민원도 접수됐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포스코 '사랑의 집짓기'와 연계해 새 주택을 짓고, 지자체는 신장 투석 중인 손녀의 의료비 지원 등 생활지원을 했다.

이 밖에 청와대는 민원인들의 감사 편지도 함께 소개했다. 1977년 군에서 의문사한 동생이 순직으로 결론이 나서 감사를 표하는 편지를 비롯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대통령과 정부, 의료진에 대한 감사 편지, 임대아파트 계약 갱신에 대한 감사 편지, 청년주기활동 지원금 지원에 대한 감사 편지, 숨은 독립운동가 표창에 대한 감사 편지 등이 줄을 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4년간 생활 고충 등을 호소하는 사회적 약자 등이 대통령비서실에 신청한 민원에 대해 '소홀함 없이 챙기고, 경청하라'는 대통령 의지에 따라 사회 곳곳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