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류현진, 승리에도 남은 아쉬움 "체인지업은 아직···"

입력 2021.06.21. 09:39 댓글 0개
21일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시즌 6승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MLB 프레스박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4경기 만에 승리를 추가하고도 만족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벌어진 2021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3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호투를 앞세워 토론토는 7-4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은 지난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이후 4경기 만에 시즌 6승(4패)째를 올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43에서 3.25로 낮췄다.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QS,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이어간 쾌투였지만, 류현진은 체인지업에 대한 아쉬움을 지우지 못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체인지업을 지난 경기와 비슷하게 제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홈런을 맞은 공도 그랬다. 그래도 나머지 공들이 좋았던 것 같다. 지난 등판 뒤 체인지업을 잡으려고 불펜 피칭도 했는데 아직까지 완벽하지 않은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류현진의 유일한 실점은 1회에 나왔다. 1사 후 트레이 만시니에게 던진 7구째 체인지업이 낮게 들어갔지만, 그대로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로 연결됐다.

류현진은 최근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위력이 떨어지면서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

류현진은 "체인지업은 내가 가장 자신있는 공이고, 상대 타자의 약한 타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공이다. 아무래도 그 공에 어려움이 있으면 전체적인 경기 운용을 다 바꿔야 한다. 그만큼 어려움이 있다"고 곱씹었다.
[볼티모어=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20일(현지시간) )이 미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3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7-4 승리를 이끌고 시즌 6승을 달성했다. 2021.06.21.

체인지업에 문제가 생긴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전에도 이를 극복한 경험이 있다.

류현진은 "어떻게 잡느냐가 중요하다. 스트라이크와 볼의 차이가 크게 나고 있다. 내가 빨리 잡아야 한다"며 "어떤 수를 써서라도 내가 해야 한다. 비디오를 보고 있고, 불펜 피칭까지 하면서 잡으려고 했다. 오늘도 살짝 어려움이 있었지만 후반엔 그래도 괜찮은 체인지업이 몇 개 들어갔다. 그걸 계속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체인지업이 아직 완전히 살아나지 않았지만 류현진은 이날 볼티모어 타선을 압도했다.

류현진은 100개의 공을 뿌렸는데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직구(43개)와 커터(24개), 체인지업(17개), 커브(12개), 싱커(3개), 슬라이더(1개) 등을 던졌다.

류현진은 "체인지업 빼고 커터와 직구, 커브 세 가지가 좋았다. 그 구종들을 많이 던지면서 체인지업을 간간이 섞어 던진 게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3개 구종이 좋았기 때문에 오늘 7회까지 던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빠른 구속보다 제구력으로 승부하는 스타일의 류현진이지만, 이날 최고 구속은 93.6마일(약 151㎞)까지 나왔다.

1회 홈런을 내줬던 만시니를 6회 만나 9구 승부를 벌였는데, 이때 9구째가 100구 중 가장 빠른 공이었다.

구속 이야기에 멋쩍은 미소를 지은 류현진은 "나도 잘 모르겠다. 저절로 힘이 생겼던 것 같다"고 말했다.

토론토는 이날 승리로 5연패 뒤 2연승을 이어갔다. 5할 승률(35승35패)도 회복했다.

"팀 분위기는 너무 좋다. 선수들이 매 경기 상대팀과 항상 싸울 준비를 하면서 열심히 하고 있다. 아쉽게 진 경기도 있고 하지만 어제(20일) 역전승으로 오늘까지 계속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해서 분위기가 좋다. 이 분위기를 다음주까지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은 미국의 '아버지의 날'이기도 하다. 지난해 첫 딸을 얻은 류현진은 '아버지'가 된 후 처음 '아버지의 날'에 등판해 승리까지 낚았다.

류현진은 "기분 좋았다. 이런 날 잘 던지면 나도 가족들도 다들 좋다"며 활짝 웃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