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주말 신규확진 357명, 3월 이후 최소···백신 1차접종 29.2%(종합)

입력 2021.06.21. 10:07 댓글 0개
주간 하루평균 438.9명, 8일째 400명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이후 검사량 최소
사망자 2명 늘어 2004명, 치명률 1.32%
20일 1차 접종자 505명…사망 의심 8명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20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1.06.20.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 속에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월 중하순 이후 최소 규모인 357명으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2월22일 이후 4개월여 만에 가장 적은 317명이다.

정부는 7월1일부터 4단계로 간소화한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 개편안을 적용한다.

수도권은 2주간 사적 모임을 6명까지 허용하는 이행 기간을 거쳐 15일부터 8명으로 완화하고 영업시간 제한도 유흥시설과 식당·카페, 노래연습장에 한해 자정부터로 늦춘다. 비수도권에 대해선 이번 주 감염 양상을 분석해 1단계 적용 여부나 시점을 정한다.

신규 확진 90일 만에 최소…검사량은 6개월 중 가장 적어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357명 증가한 15만1506명이다. 3월23일 346명 이후 90일 만에 가장 적은 숫자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주말인 19·20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검사량은 각각 3만6232건, 2만3181건 등이다. 20일 하루 실시한 2만3181건의 검사량은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량이 집계된 지난해 12월15일 이후 최소치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317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40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347명→522명→523명→484명→456명→380명→317명이다. 317명은 2월22일 313명 이후 119일 만에 최소 규모다.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432.7명으로 14일부터 8일째 400명대에서 감소 추세다. 직전 1주간 약 493.4명보다 60명가량 줄었다.

지역별로 서울 127명, 경기 88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에서 222명(70.0%)이 발생했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2월15일 99명 이후 126일 만에 지역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이하로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95명(30.0%)이다. 이틀 연속 100명 아래다. 시·도별 확진자는 대구 16명, 대전 14명, 충남과 부산 각각 11명, 전남과 경남 각각 10명, 강원 7명, 경북 6명, 전북 3명, 제주와 충북, 세종 각각 2명, 광주 1명 등이다.

권역별로 충청권 29명, 경북권 22명, 경남권 21명, 호남권 14명, 제주 2명, 강원 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선 수도권 47명, 비수도권 4명 등 51명이 발견됐다.

권역별 일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수도권 325.0명, 충청권 37.4명, 경남권 27.6명, 경북권 18.1명, 강원 7.0명, 호남권 11.9명, 제주 5.7명 등 비수도권 107.7명이다.

[서울=뉴시스] 21일 0시 기준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57명 증가한 15만1506명이다. 3월23일 346명 이후 90일 만에 가장 적은 숫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전남 한방병원, 대전 가족 모임 집단감염 발생

서울에서는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 영등포구 소재 교회 관련 2명, 동대문구 소재 직장 관련 1명, 동대문구 소재 실내체육시설·강북구 소재 음식점 관련 1명, 송파구 소재 직장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에서는 의정부시 주점 관련 3명, 의정부시 학습지센터 관련 1명, 수원시 초등학교 급식실 관련 1명, 용인시 어학원 및 성남시 반도체칩 제조업 관련 1명, 김포시 어학원 관련 1명, 수도권 교회 연합 모임 관련 2명, 서울 영등포구 음식점 및 경기 수원시 음식점, 성남시장 장례식장 관련 1명 등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충북 청주에서는 진천군에 거주하는 20대 1명이 진료목적으로 방문한 병원 검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대전에서는 가족 간 저녁 식사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6명이 발생했다. 이 식사 모임에 참석하지 않은 초등학생 자녀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2431번째 확진자 관련 2명도 감염됐다. 2431번째 확진자 관련 누적 확진자는 9명이다. 대전에서는 금융회사 관련 1명의 확진자도 발생했다.

대구에선 19일 보육교사가 선제검사에서 확진된 동구 어린이집 관련으로 원생 4명과 접촉자 2명 등 6명이 추가 확진됐다.

전남 순천에서는 한방병원 관련 감염 전파로 9명이 확진됐다. 목포에서는 양파밭 수확 작업 관련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순천에서는 입시 학원 수강생 1명이 강사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두자릿 수로 발생한 건 지난 5일 14명 이후 16일 만이다.

경남에선 창원 소재 종교시설3 관련으로 9명이 추가돼 18일부터 20일 오후 5시까지 총 14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현재 예배 참석자와 종교시설 관계자, 접촉자 등에 대해 전원 검사를 계획하고 있다.

부산에선 16일 확진자와 그 가족 4명에 이어 가족이 이용한 운동시설 이용자 4명, 접촉자 1명 등 9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금정구 음악학원과 김해시 사업체 관련으로도 1명씩 확진자가 늘었다.

강원 횡성에선 해외에서 입국해 격리 중이던 2명과 그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

[서울=뉴시스]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357명 늘어난 15만1506명이다. 사망자는 2명이 증가해 누적 2004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4명 감소해 총 6234명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코로나19 사망자 2명 늘어 2004명…위중증 137명

해외 유입 확진자 40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2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28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27명, 외국인은 13명이다.

유입 추정 국가는 인도네시아 14명(4명·괄호 안은 외국인 수), 인도 3명,. 필리핀 3명, 러시아 4명(1명), 카자흐스탄 2명(2명), 아랍에미리트 1명, 말레이시아 2명, 몽골 1명(1명), 우즈베키스탄 1명(1명), 캄보디아 1명(1명), 타지키스탄 1명(1명), 우크라이나 1명, 미국 2명, 우간다 2명, 시에라리온 1명(1명), 케냐 1명(1명) 등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2004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32%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4명 줄어 6234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 적은 137명으로 확인됐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369명 증가해 누적 14만3268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4.56%다.

지난 20일 하루 동안 총 검사 건수는 2만3181건이다. 이 중 의심 신고 검사는 1만413건, 임시 선별검사소 검사는 수도권 1만1497건, 비수도권 1271건 등 1만2768건이다.

정확한 양성률은 검사 시점과 확진 시점이 달라 구할 수 없다. 이에 방역 당국은 해당일 검사 건수 대비 신규 확진자 수 비율로 추이를 가늠하고 있다. 선별진료소 검사 건수를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비율은 3.43%,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를 더하면 1.54%다.

[서울=뉴시스] 21일 0시 기준 하루 505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아 1차 접종자는 누적 1501만4819명으로 집계됐다. 주민등록 인구의 29.2%이다. 2차 접종은 404만7846명이 완료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신규 접종자 1543명 늘어…사망 의심 신고 8명 추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20일 하루 신규 1차 접종자는 505명, 접종 완료자는 1038명이다.

누적 1차 접종자는 1501만4819명이다. 2월26일부터 115일 동안 전체 인구(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의 약 29.2%가 1차 접종을 받았다.

백신별 권장 접종 횟수를 모두 맞은 사람은 404만7846명으로 전 국민의 7.9%다. 1회 접종 백신인 얀센 백신 접종자도 여기에 포함됐다.

백신별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은 신규 1·2차 접종자가 한명도 없었다. 상반기 접종 대상자 대비 1차 접종률 81.6%, 접종 완료율은 6.5%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1차 접종이 181명 늘어 352만5781명, 2차 접종은 714명 늘어 210만7331명이다. 1차 접종률 82.1%, 접종 완료율 49.1%다.

1회 접종으로 접종이 완료되는 얀센 백신 접종자는 324명 증가한 111만5864명으로 96.4%가 접종을 마쳤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이틀간 3280건이 늘어 누적 6만7276건이다. 전체 접종 횟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0.37%다. 백신별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0.46%, 화이자 0.22%, 얀센 0.33% 등이다.

사망 의심 신고 8명은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 5명, 화이자 3명 등이다. 주요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97건,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3건이다. 나머지 3172건은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일반 의심 신고 사례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