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백화점, 여름철 위생 강화···식품 집중 관리

입력 2021.06.21. 10:07 댓글 0개
더 엄격하게 자체 위생관리시스템 구축
육회·육회비빔밥·간장게장 등 판매 중단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여름철 식품 안전을 위해 위생 강화에 나섰다. 올해는 예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위생 집중 관리에 나선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8월 말까지 식품위생법에서 요구하는 기준보다 더 엄격한 수준으로 자체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식중독 등 식품 위생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우선 일부 신선식품 및 즉석 조리 식품을 한시적으로 판매 금지한다. 육회·육회비빔밥·간장게장·양념게장·새우장·전복장·생깻잎김치·콩국물 등 비가열 혹은 비살균 10개 품목이다.

조각 수박의 경우 단순 랩 포장을 전면 중단하고 전용 용기 등을 사용해 제공한다. 또 볶지 않은 거피팥을 사용한 떡류도 판매하지 않는다. 조개나 고둥 등 비가열 패류도 바로 섭취하는 식품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우유나 치즈 등 유제품과 더불어 도시락·생선회·샌드위치·나물반찬·즉석주스 등 매장 제조 상품은 특별 관리 품목으로 분류해 여름철 판매 온도에 더 신경쓴다. 고객 요청 시 보냉 포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구입후 2시간 이내 섭취 혹은 트렁크 보관 금지 등 안전 정보도 고지한다.

식재료 배송 및 검수 관리 기준도 강화한다. 배송부터 입고, 영업 현장까지 단계별로 체크 리스트를 만들어서 철저하게 점검한다. 제품별 적정 온도 준수, 파손 및 포장 훼손, 유통기한 등을 체크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코로나 방역에도 힘쓴다. 쇼핑 카트, 바구니, 유모차 손잡이부터 메뉴판·키오스크·방명록 펜까지 다중 이용 물품과 각종 편의 시설을 매일 소독하고 있으며, 일반 세균 및 대장균 검사도 수시 진행한다. 식재료는 물론 칼·도마·위생복·앞치마 등 직원이 사용하는 모든 물품 역시 집중 관리 대상이며 청결도 검사에 포함된다.

백화점 입점 식품 브랜드의 위생 자율 점검도 매일 진행한다. 발열 등 감염병 증상 확인, 소독 및 환기 여부, 손 소독제 매장 비치, 식재료 유통기한 등 체크리스트를 작성해 코로나 방역과 식중독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

식품 관련 전 사원 대상으로 온라인 비대면 교육도 진행한다. 개인이 지켜야 할 기본 위생은 물론 중요 법규 등을 공유하며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고객들이 안전하게 쇼핑하고 음식을 섭취할 수 있게 식중독 예방 안내문도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한다. 소포장 조각 수박의 경우 구매 당일 먹기를 권고하고, 어패류는 아가미 제거 후 냉장 보관, 조리 전 반드시 흐르는 물로 깨끗이 세척해 60℃ 이상 가열할 것을 고지했다. 생고기 역시 냉장 보관한 후 85℃에서 1분 이상 익혀 섭취할 것을 권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임훈 부사장은 "식품 안전과 위생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인 만큼 식중독 등에 대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이 백화점에서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