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백신 걱정된다면···보험사, '백신 보험' 줄줄이 출시

입력 2021.06.21. 10:07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보험사들이 백신 부작용 보험을 연이어 내놓는다.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교보라이프플래닛 등은 다음달 또는 8월에 백신 부작용 보험을 출시할 예정이다. KB손해보험과 DB손해보험은 건강보험 특약으로 각각 7월초, 8월에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현대해상과 교보라이프플래닛은 다음달 상품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이들 보험사들이 내놓을 상품은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중 하나인 아나필락시스를 보장해준다. 아나필락시스는 음식물·독소·백신 등 특정 외부 항원에 반응해 일어나는 급성 전신성 알레르기질환으로, 원인에 노출된 후 대개 30분 이내에 호흡기·순환기 증상이 나타난다. 드물지만 심각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삼성화재와 라이나생명이 지난 3월 아나필락시스 쇼크 진단을 보장하는 보험상품을 내놓았는데, 삼성화재는 해당 특약에 대한 3개월 배타적 사용권을 손해보험협회로부터 획득했다. 삼성화재의 배타적 사용권 기간이 이달 말 종료되면서 다른 보험사들도 아나필락시스 진단비를 보장하는 상품을 내놓을 수 있게 됐다.

금융 플랫폼은 이벤트 방식으로 백신 보험시장에 뛰어들었다. 뱅크샐러드는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하는 20~70세 고객에게 다음달 13일까지 코로나 백신 보험 무료 가입 혜택을 제공한다. 라이나생명의 '(무)안심되는아나필락시스쇼크진단보험'의 보험료를 뱅크샐러드가 대신 부담한다. 토스는 자사 앱을 통해 '무료 코로나 백신 보험'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