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세월호 기억공간, 일단 옮긴다···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입력 2021.07.27. 09:01 댓글 0개
전날 밤 유족들 회의 열고 결정
송영길 대표 등이 유족에게 제안
유족, 오전 기자회견 입장 표명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통보한 지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인근에서 관계자가 세월호 기억관 철거 중단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07.26.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광화문 광장 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두고 서울시와 대치를 벌였던 세월호 유족 측이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하기로 했다.

27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에 따르면 유족 측은 전날 밤 회의를 거쳐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에 임시로 마련된 공간에 옮기기로 결정했다.

기억공간 임시 이전은 전날 오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서울시의회 관계자들이 기억공간 현장을 찾아 유족에게 제안하고, 유족이 이를 받아들여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기억공간 임시 이전 후 서울시와 협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추후 협의를 이어갈지 여부와 관해 서울시와 합의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및 세월호 관련 단체들은 지난 23일부터 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둘러싸고 서울시와 대치를 벌여왔다. 전날 서울시 김혁 총무과장이 3차례 기억공간 현장을 방문해 유족에게 자진 철거를 설득했지만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유족 측은 이날 오전 10시 기억공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거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통보한 지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광장 인근에서 서울시 김혁 총무과장(왼쪽)이 4.16연대 김선우 사무처장에게 자진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2021.07.26. kch0523@newsis.com

세월호 기억공간은 서울시가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유족들이 광화문광장 내 설치한 천막과 분향소를 철거하는 대신 전시공간을 마련해주기로 하고 조성한 공간이다. 당시 서울시와 유족들은 협의를 통해 2019년 말까지 기억공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까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지연되면서 세월호 기억공간 운영도 연장됐다.

서울시는 기억공간이 당초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한 시설이었고, 새 광화문광장이 지상에 구조물이 없는 보행 광장으로 조성되기 때문에 철거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지난 23일부터 기억공간 내에 있는 사진과 물품 정리 작업을 시도했다.

하지만 유족들은 기억공간 철거 합의가 이뤄진 적이 없다고 주장하며 서울시의 철거 시도를 저지해왔다. 현재 세월호 관련 단체들은 나흘째 노숙농성을 벌이며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이후 기억공간 보존을 논의할 협의체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철거를 중단하고 재설치 계획 등을 권고해달라며 지난 24일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 신청을 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