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8월 교통사고 치사율 1.62명···"자동차 점검 필수"

입력 2021.07.31. 01:25 댓글 0개
교통안전공단, 최근 3년간 여름철 교통사고 분석
"에어컨·냉각수·브레이크오일·타이어 등 점검해야"
[서울=뉴시스] 최근 3년간 여름철 교통사고 현황. (표=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8월 한 달간의 교통사고 치사율이 여름 전체 기간보다 8%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휴가를 떠나기 전 자동차 점검은 필수다.

31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8~2020년 발생한 여름철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8월 교통사고 100건 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치사율은 1.62명으로 여름철 전체 기간(1.49명)보다 8.7% 높았다. 6월은 1.43명, 7월은 1.42명이었다.

8월 하루 평균 교통사고는 약 602건으로, 10명이 사망하고 907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특히 올여름은 폭염이 지속되고 있어 차박 및 캠핑 등 장거리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자동차 점검 및 안전운전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폭염 때는 출발 전 에어컨·냉각수·브레이크오일·타이어 등을 점검해야 한다. 장거리 이동 시에는 차량 내부의 공기질 저하와 차량 내외부 온도차로 인해 발생한 수분, 먼지가 곰팡이 서식환경 등을 제공해 악취 등이 발생한다. 목적지에 도착하기 2~3분 전에 미리 에어컨을 끄고 공기만 유입시키면 수분이 증발해 세균의 번식을 막을 수 있다.

냉각수는 엔진의 열을 식히는 액체다. 기준량보다 부족하거나 냉각수 순환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하지 않을 경우 엔진이 과열되는 오버 히트 증상이 일어날 수 있다.

교통체증으로 인한 잦은 브레이크 사용은 마찰열을 발생시켜 베이퍼 록(브레이크 라인 내 기포가 생겨 페달을 밟아도 유압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현상) 현상을 유발해 정상 제동을 어렵게 할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브레이크 오일은 2년 또는 주행거리 4만㎞마다 교환(점검)할 필요가 있다. 특히 긴 내리막을 운행하는 경우는 기어를 저단(엔진브레이크)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지면과의 마찰에 의해 발생한 열로 인해 타이어 마모, 찌그러짐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타이어 열을 식히기 위해 주행 2시간마다 10분씩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타이어 공기압은 고속도로 주행 시 10% 더 주입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공단 관계자는 "올 여름은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는데, 밀폐된 차량 내 고온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는 일이 종종 있어 차량의 상태 뿐 아니라 차량 내 온도도 점검해야 한다"며 "폭염 시 차량 내부에 어린아이를 두고 잠깐이라도 자리를 비우는 행동은 금물이며, 탄산음료나 라이터도 뜨거운 차량에선 압력이 높아 폭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