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장동 의혹에 또 명낙대전···"비상식적 일" vs "한톨 먼지도 없어"

입력 2021.09.17. 18:03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이낙연, 조심스레 쟁점화 시도…이재명, 곽상도 아들 근무로 쟁점 전환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그린 경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특혜성 이익을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간 '명낙대전'이 다시 발발할 조짐이다.

그동안 이 지사에 대한 검증 공세가 '네거티브 프레임'에 갇혀 주춤했던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진상규명을 강조하며 조심스레 쟁점화를 시도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에 소규모 지분을 보유한 화천대유가 거액의 배당금을 받은 데 대해 "상식적이지 않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제가 지켜보고 있는 입장인데 진실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사가 여러 위험부담, 리스크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일부러 구체적인 얘기를 안 하고 있는데 조금만 얘기하면 네거티브라고 하도 호들갑을 떨고 이상한 분위기로 가고 있지 않냐"고도 했다.

전날 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설훈 의원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것을 언급하며 수사를 촉구한 것에 대해서는 "충정어린 우려"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가 MB와 같은 신세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 것 아니냐는 해석에는 "왜 일부러 그렇게 해석해서 문제를 만드냐"고 반박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대장동 의혹에 "조금만 더 지켜보겠다"며 "우선 언론을 중심으로 많은 문제제기가 되고 있고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그런 노력으로 진실이 더 드러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김부겸 총리께서도 말씀하셨듯이 상식적이지 않다는 느낌을 국민들도 많이 갖고 계신 듯하다"며 "국민들도 의아해 하고 때로는 분노하시는 것 같은데 그런 국민들의 걱정을 빨리 해소해드리고 진실 규명이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의혹 제기를 이 지사가 네거티브로 규정한 데 대한 불편함도 숨기지 않고 있다.

설 의원은 전날 MB의 수감을 언급한 것을 놓고 '금도를 넘어선 막말'이라고 규정한 우원식 이재명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에게 페이스북 글을 통해 "현재 1위 후보로서 당당하게 검증을 받아들이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며 "자격 검증에 대해 모두 '네거티브'라고 몰아세우는 것은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설 의원은 "저는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직접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 이 지사의 해명을 인정한다고 해도 그 욕설만큼은 이해할 수 없었다"며 인성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옥상에서 기자들과 질의 응답하고 있다. 2021.09.17. hgryu77@newsis.com

반면 이 지사 측은 대장동 관련 의혹 제기를 모두 일축하는 동시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과 화천대유 간 관계를 부각시키며 쟁점 전환을 시도했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가 단 한 톨의 먼지나 단 1원의 부정부패라도 있었더라면 저는 가루가 되었을 것이다. 이 자리에 서있지도 못했을 것"이라며 대장동 의혹을 일축했다.

그는 "불법과 뇌물로 얼룩진 대장동 민간개발사업을 공영개발로 바꿨다"며 "그거 국민의힘 정치인과 그에 추종하던 세력들이 해먹던 사업입니다. 공영개발을 민영개발로 바꾼 것을 내가 성남시장이 돼 다시 성남시 공영개발로 바꿨는데 얼마나 공격을 많이 받았겠느냐. (성남)시의회가 다 국민의힘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누가 이 사업을 해 먹었는가. 국민의힘 그쪽 세력 아니냐"며 "뻔뻔하게 이 개발이익을 자기들이 먹으려다 실패하니까 공격하고, 이번에는 우리와 아무 관계없는 내부 사업자 문제를 가지고 나를 음해하고 있다"면서 화천대유 관련 논란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화천대유 소유자를 알려 드린다"며 "국민의힘이 대장동개발 TF를 구성했다는데 곽상도 의원님을 포함한 내부자들을 먼저 조사하시기를 권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화천대유 소유자를) 빨리 찾아 제게도 알려 주시기 바란다. 저도 궁금하다"며 "아마 화천대유 '1호사원'이라는, 7년이나 근무했다는 곽상도 의원님 자제분에게 먼저 물어보시면 되겠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 측은 대장동 특헤 의혹 관련 보도를 한 언론과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향한 법적 조치도 거론했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면책특권에 기대어 대장동 공영개발 관련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거듭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언론,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