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코로나 먹는 치료제, 전담요양병원까지 확대

입력 2022.01.21. 14:30 댓글 0개
전남도, 중대본회의서 건의 반영
알약 3정, 5일간 1일 2회 복용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들이 광주시청에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무등일보 DB

전남도가 정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인 화이자사 팍스로비드 공급기관을 22일부터 감염병전담요양병원까지 확대한다. 전남도가 지난 19일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건의해 반영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전담요양병원에서는 22일부터 입원환자에게 먹는 치료제를 자체 처방·조제·투여할 수 있다.

먹는 치료제는 알약으로 총 3정을 5일간 1일 2회 복용한다. 환자가 직접 복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편의성이 크다.

화이자사 먹는 치료제는 입원 또는 사망을 88% 줄이는 효과가 있고,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 투약하면 효과가 크다.

전남도 관계자는 "먹는 치료제가 노인요양시설로 확대됨에 따라 환자 치료의 선택권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민들께서 안전하게 치료를 진행하도록 투약 전후 꼼꼼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류성훈기자 rsh@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