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 영광 등 해역 저수온 경보···양식장 피해 예방 당부

입력 2022.01.21. 16:26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도·시군 현장대응반, 해상가두리.양식장 관리 지도

[무안=뉴시스] 류형근 기자 = 11일 오후 전남 무안군 해제면 숭어양식장에서 어민들이 저수온으로 인해 동사한 숭어를 수거하고 있다. 중장비를 이용해 건져내고 있다. 양식장에서는 숭어 1만마리(10t·7500만원)가 폐사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21.01.11.hgryu77@newsis.com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도는 영광 송이도 남단~신안 사옥도 남단, 득량만 해역의 수온이 4도 이하가 지속돼 21일 오후 2시를 기해 저수온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양식어류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저수온 경보는 수온이 4도 이하가 3일 이상 지속되거나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경우 발효된다.

최근 영광 낙월과 신안 어의, 보성 동율 등의 연안 수온은 3.0~5.8도로 평년보다 0.5~1.2도 정도 낮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저수온 대책 종합상황실 및 현장대응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양식장 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전남도와 시군이 함께 구성한 현장대응반은 저수온 해역 어가를 방문,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양식장 관리요령을 지도하는 한편 어업인에게 SMS를 통해 수온 측정 결과 등을 수시로 제공한다.

특히 22일 이후부터 소조기에 접어들어 수온 하강은 다소 주춤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당분간 한파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양식어가에서는 어류 등 양식생물 생리 변화에 따른 대량폐사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

양식생물은 수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면 사료 섭취량과 소화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8도 이하에서는 면역력이 약해져 폐사할 수 있다.

특히 능성어, 돔류, 쥐치 등 저수온에 취약한 어종은 사료 공급량 조절, 영양제 공급 등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저수온에 약한 양식생물은 조기에 출하해야 한다.

해상가두리 양식장에서는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그물 깊이를 3m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며, 육상양식장은 폭설로 인해 시설물이 붕괴하지 않도록 시설물을 사전 점검하고 보온장비를 가동하는 한편, 정전에 대비한 비상 유류를 확보해야 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강한 한파로 당분간 저수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양식생물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저수온 기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현장예찰 활동 등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