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알쓸범잡' "화성 연쇄살인범, 가해자는 국가 권력"

입력 2021.06.21. 09:44 댓글 0개
[서울=뉴시스]20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알쓸범잡’(사진=방송화면 캡처)2021.06.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가 연쇄살인범 이춘재의 자백으로 누명을 벗은 사건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알쓸범잡)에서는 화성 연쇄살인사건을 돌아봤다.

이날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는 연쇄살인범 이춘재의 자백으로 30년 만에 누명을 벗은 윤성여씨가 처음에는 재심 자체를 꺼렸다며 "제발 내가 처벌받은 사건은 안 나왔으면 좋겠다, 지금 다니는 직장도 살인 복역 사실 숨기고 들어갔는데 알려지면 직장 그만두고 길거리로 내몰리는 상황이 되니까 제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는 "너무 마음 아팠던 게 이춘재에게 고맙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준영 변호사는 "윤성여씨가 초등학교를 못 나왔고 소아마비 장애가 있다 보니 '살인의 추억' 영화 속 백광호와 비교하며 보는 사람들이 꽤 있다. 이춘재 때문에 억울한 옥살이 한 건 맞지만 이춘재가 자백 안 했으면 누명을 벗을 수 없었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는 "그분에게 가해자는 국가 권력이다"고 말했고, 박준영 변호사는 당시 범인을 잘못 잡은 경찰 5명이 특진했다고 언급했다. 특진한 경찰들은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의 소지품도 숨겼고, 유가족들은 30년 동안 실종 사건인 줄로만 알고 있다가 이춘재의 자백으로 진실을 알게 됐다.

박지선 교수는 경찰이 숨긴 이유에 대해 "무능이 드러나니까"라고 꼬집었고, 장항준 영화 감독은 "그것도 살인 못지않은 잔인한 범죄"라고 탄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